이탁오, 스러짐에 대한 애상[傷逝]

문우보인 | 2014.03.06 09:12 | 조회 957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스러짐에 대한 애상 [傷逝]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 탁오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삶에 죽음이 필연으로 뒤따름은 낮이 지나면 밤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 이치이다.

죽으면 다시 살아날 수 없는 것도 시간이 흘러가면 되돌리지 못함과 매한가지이고,

살고 싶지 않은 사람은 없지만 그 누구도 원하는 만큼 오랫동안 살 수는 없다.

죽음이 서럽지 않은 사람은 없으련만, 그렇다 해서 시간을 붙들어매 흘러가지 못하게

할 수도 없는 노릇이구나. 기왕에 오랜 세월 살 수가 없다면 삶에 욕심부릴 필요가

없어진다. 또 흐르는 시간을 잡아둘 수 없다면 스러진다 해서 슬퍼할 일도 아닌 것이다.

그러므로 나는 다만 죽음이 꼭 슬픈 일만은 아니라고 말하련다.

오직 삶만이 서러울 따름이니까. 스러지는 것을 애도하지 말고 바라건대 삶을 슬퍼하라!

 

* 이지, 김혜경 옮김, {분서}(한길사)
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20개(1/1페이지)
nd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20 [누항독서] 논어일지(10) 첨부파일 문우보인 1850 2015.06.07 21:28
19 [누항독서] 논어일지(9) 문우보인 1818 2015.03.08 16:40
18 [누항독서] 논어일지(8) 문우보인 1882 2015.02.15 17:30
17 [누항독서] 논어일지(7) 문우보인 1886 2014.12.21 20:27
16 [공책] 파스칼과 몽테뉴 사이에서 {논어}를 읽다 문우보인 1927 2014.11.29 00:16
15 [누항독서] 논어일지(6) 문우보인 1813 2014.11.17 23:26
14 [누항독서] 논어일지(5) 문우보인 1880 2014.10.13 20:23
13 [누항독서] 논어일지(4) 문우보인 1076 2014.09.29 01:29
12 [누항독서] 논어일지(1~3) 문우보인 1284 2014.09.15 00:28
11 [공책] #20140401 공책 862 2014.04.02 02:06
10 [공책] #20140330 공책 821 2014.03.30 22:56
9 [누항독서] 사마천, 살아 있으면서 지옥과 대면했던 사내 문우보인 941 2014.03.12 23:17
8 [누항독서] 작가 이병주의 도스토예프스키론 문우보인 1053 2014.03.12 23:10
7 [누항독서] 화예에서 동양인의 마음을 읽다: 문영란 지음, {화예미학}을 읽고 문우보인 1356 2014.03.12 20:34
6 [누항독서] 아버지의 죽음, 그리고 나의 죽음 - 현기영 {지상에 숟가락 하나}에서 문우보인 827 2014.03.11 23:56
>> [누항독서] 이탁오, 스러짐에 대한 애상[傷逝] 문우보인 958 2014.03.06 09:12
4 [누항독서] 유년의 날들:원형적 상상력- 에드워드 사이드, 김영민 문우보인 995 2014.03.06 09:05
3 [누항독서] 레오나르도 보프, 일상의 성사聖事 문우보인 1709 2014.03.06 08:59
2 [누항독서] 김현- 책읽기의 괴로움 문우보인 979 2014.03.06 08:57
1 [누항독서] 현대인과 수면부족- 피터 와이브로 {American Mania: When 문우보인 977 2014.03.06 08:39
많이 본 글
댓글 많은 글